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일본에 뜬 라둥이” 슈, 세 자녀와 하네다 공항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E.S. 출신 슈(본명 유수영)가 세 자녀와 함께 일본 공항에서 포착됐다.

19일 서울신문이 단독 입수한 사진에 따르면 슈는 이날 오전 일본 하네다 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화이트 원피스에 밀짚 모자를 쓰고 시원한 바캉스룩을 선보인 슈는 쌍둥이 자매 라희 라율의 유모차를 끌고 있다. 옆에는 첫째 아들 임유 군이 걷고 있다.

슈의 자녀들은 2015년 2월부터 2016년 8월까지 SBS 육아 예능 ‘오 마이 베이비’에 출연한 바 있다. 당시에 비해 훌쩍 큰 삼남매의 근황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첫째 임유 군은 든든한 오빠미(美)를 발산하고 있다.

한편 슈는 일본에서 태어난 재일교포로 1997년 S.E.S.로 데뷔했다. 2010년 농구선수 출신 임효성과 결혼해 세 자녀를 키우고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