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마음만 있으면” 이하늬-도끼, 유기견 이동봉사 ‘훈훈 선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하늬가 래퍼 도끼가 유기견 해외 이동봉사에 참여했다.

18일 이하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가들 입양갑니다”라며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포메라이언, 퍼그 등 세 마리의 강아지들의 모습과 편안한 옷차림으로 환한 웃음을 짓고 있는 이하늬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하늬는 “이렇게 이쁜 아가들이 유기견이었다는 사실이 믿기 힘들고 마음이 아프네요. 부디 12시간 뒤에 만나는 가족과는 이별하지 말고 행복하게 잘 살길 바라는 마음으로”라며 유기견 해외 입양봉사 소감을 전했다.

이어 “미주 지역 (LA, NY, Dallas, Atlanta etc) 과 캐나다, 유럽일부 가능하다고 하니 가실일 있으신 분들은 이동봉사 신청해주세요! 아 그리고 핀란드 지역 가는 이동봉사님 찾으시더라구요! 혹시 8월말쯤 핀란드 가시는 분들은 요기로 연락주세요(https://www.dove-project.org/)”라고 정보를 공유하며 “정말 아무것도 필요없고 아이들 사랑하는 마음만 있으면 된답니다”라고 전했다.

이날 래퍼 도끼 또한 유기견 해외 이동봉사에 참여하는 인증샷을 올렸다.
도끼는 “미국 출국 전 이동해줄 봉사자를 찾는다는 글을 우연히 보게 됐고 마침 일정과 맞아떨어져 동참하게 되었다”면서 “리아는 광주 개 농장에서 구조됐고 믹스견, 백구, 황구는 국내에선 입양이 어려워 해외로 입양갈 수밖에 없는 현실이라고 합니다. 새로운 가족들과 행복하게 지내길 바라며 해외로 출국 예정이신 분들의 도움이 많이 필요하다고 하네요”라고 전했다.

이어 “유기견 해외 이동봉사. 아무것도 준비할 필요 없고 평소보다 1시간만 일찍 나오면 모든 수속과 서류는 단체에서 준비해주십니다”라고 덧붙였다.

동물을 사랑하는 톱스타들의 선행이 훈훈함을 안기며 ‘유기견 해외 이동봉사’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