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솔로 데뷔 김동한 “JBJ 멤버들과 단체 채팅방서 연락, 노래 괜찮다 칭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솔로로 데뷔한 김동한이 JBJ 멤버들을 언급했다.

19일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는 그룹 JBJ 출신 가수 김동한의 솔로 데뷔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김동한은 JBJ 멤버들에 대해 언급했다. 김동한은 “JBJ 멤버들과는 단체 채팅방이 있다. 활동 이후에도 한 달 간 숙소에 함께 살았다. 다들 춤과 음악을 듣고 ‘괜찮은데?’라고 말해줘서 자신감을 가졌다”고 밝혔다.

김동한은 이어 김상균과 타카다 켄타가 쇼케이스 당일 연락을 줬다고 밝히며 “형들이 하고 싶은 말을 하더라. ‘츤데레’같은 스타일이라 속으로 응원해줄거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동한은 19일 오후 6시 첫 번째 미니앨범 ‘D-DAY’를 발매했다. 타이틀곡 ‘선셋’은 노을 앞에 선 남자의 감정과 붉은 풍경을 담아낸 일렉트로닉 댄스곡이다. 후렴구의 폭발적인 베이스라인과 감성적 기타리프, 몽환적인 신스가 조화를 이루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