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마녀’ 김다미 “주연 부담,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 많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녀’ 김다미가 주연을 맡은 소감을 전했다.

19일 오후 서울 CGV용산에서는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김다미는 주연을 맡은 것에 대해 “사실 자윤이란 캐릭터가 극을 이끌어 나가는 인물인만큼, 저도 처음에는 굉장히 어떻게 해야할까 고민도 많았다”고 말했다.

김다미는 이어 “감독님과 이야기하면서 ‘자윤’ 캐릭터의 방향성 잡아나가려 했다”고 덧붙였다.

김다미는 선배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선배님들과 촬영하면서 긴장을 많이 했는데, (선배님들이) 편하게 하라고 말씀해주셨다. 잘 맞춰주셔서 연기 잘 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영화 ‘마녀’는 시설에서 수많은 이들이 죽은 의문의 사고, 그날 밤 홀로 탈출한 후 모든 기억을 잃고 살아온 고등학생 자윤(김다미 분) 앞에 의문의 인물이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액션 영화다. 오는 27일 개봉한다.

사진=뉴스1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