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비디오스타’ 남태현 “YG 나온 이후 빚 많아져..방송 간절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디오스타’ 남태현이 방송 출연이 간절하다고 언급했다.

19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강주은, 정동하, 남태현, 오스틴 강이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남태현은 데뷔 처음으로 토크쇼에 출연했다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남태현은 “전에는 ‘밴드인데 무슨 예능이야’라는 생각을 했다. 머리에 똥만 찼었다”며 “이제는 어디만 불러주시면 가겠다”고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남태현은 “방송이 간절해졌다. (전 소속사인 YG를 나와) 홀로서기를 하니까 뭐든지 어려워지더라. 음반제작부터 코디까지 제가 다 한다. 음원 성적도 너무 안 좋다”며 “예전에 회사에 있을 때는 음원 제작비가 지원됐는데 이제는 제 사비로 한다. 빚이 많아졌다”고 말했다.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