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둥지탈출3’ 최정원 아들, 母 집착에 답답 호소 “감시 받는 느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둥지탈출3’ 최정원 아들이 엄마의 감시에 대해 불편함을 드러냈다.

19일 방송된 tvN ‘둥지탈출3’에서는 배우 최정원과 16세 아들 윤희원의 일상이 공개됐다.

휴대폰으로 대화 중인 아들을 보며 최정원은 그 상대를 물었으나 아들 희원 군은 “그냥 가”라고 일축했다. 희원 군의 대화 상대는 바로 여자친구.

그는 녹화 당시 교제 16일차였다며 “내가 많이 좋아해”라며 여자 친구에게 영상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이날 최정원의 남편은 아들과 나란히 앉아 영어공부를 가르쳤다. 최정원은 남편과 아들과 마주 앉아 책을 읽으며 공부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그러나 아들은 “왜 계속 쳐다보고 있어?”라며 불편해했고, 최정원은 “공부하는 태도가 마음에 안든다”고 말했다. 아들은 “감시받는 느낌이 든다. 차라리 학원을 보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최정원은 서운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또 최정원은 모임이 있어 식사를 차려놓고 외출했다. 남편과 아들은 차려놓은 밥상에도 불구하고 배달음식을 시켜먹었다. 집으로 돌아온 최정원은 “지금 뭐 시킨 거야? 밥 다 차려놓고 나갔는데”라며 화를 냈다.

한편 ‘둥지탈출3’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