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내의 맛’ 함소원, 아기 심장 소리에 눈물 “마음 졸였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내의 맛’ 함소원의 임신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19일 방송된 TV조선에서는 함소원이 임신 소식을 전하는 동시에 산부인과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함소원은 “제가 이 나이에 임신을 했다”며 임신 소식을 전했다. 함소원은 “(임신이) 아닐 수도 있으니까 처음에는 말을 아꼈다. 가능성의 희박하기 때문에 말도 안 된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이사 준비를 하고 난 다음날 몸이 너무 피곤하더라. 처음엔 그저 피곤한 거라 생각했는데 임신일 수도 있다는 생각을 했다. 그 날이 일요일이어서 약국을 돌아다니면서 겨우 (임신 테스트기를) 사서 테스트를 했더니 임신이 맞았다”고 말했다.

함소원의 임신 소식에 패널들은 축하를 아끼지 않았다. 남편 진화 또한 함소원의 배를 쓰다듬으며 “아기야 보고싶어. 괜찮아요? 아빠가 사랑해”라고 애정 어린 말을 했다.

이어 함소원이 산부인과에서 초음파로 아기의 첫 심장 소리를 듣는 모습이 공개됐다. 그런데 아기 심장 소리가 들리지 않아 보는 이들을 불안하게 했다. 의사 또한 초음파 기계에 문제가 있는 듯 “이게 왜 안 되지? 잠깐만요”라고 말했다.

모두가 긴장한 가운데 아기의 우렁찬 심장소리가 들렸고, 함소원은 안도하는 동시에 눈물을 쏟았다. 그는 “(임신) 처음부터도 선생님들이 너무 안 좋은 소리를 많이 해서 마음을 졸였다”고 말했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