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와 봄날의 약속’ 김성균 “대본 이상했는데 감독도 이상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나와 봄날의 약속’ 김성균 장영남 이주영 김소희 송예은
스포츠서울


배우 김성균이 ‘나와 봄날의 약속’을 ‘이상한 영화’라고 칭했다.

20일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나와 봄날의 약속’(감독 백승빈) 언론 시사회 및 기자 간담회에는 김성균, 장영남, 이주영, 김소희, 송예은이 참석했다.

이날 김성균은 “대본이 너무 이상해서 감독님을 뵙고 싶었다. 감독님을 실제로 만나보니까 이상하신 분이더라. 그 점이 마음에 들었다”며 “앞으로 감독님과 인연을 맺어서, 계속 이상한 작품을 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으로 임하게 됐다”고 밝혀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나와 봄날의 약속’은 지구 종말을 예상한 외계인들이 네 명의 인간들을 찾아가 마지막이 될 쇼킹한 생일 파티를 벌이는 이야기를 담은 미스터리 판타지다. 6월 28일 개봉.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