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투’ 조재현, 재일교포 여배우 폭로에 ‘2001년 시트콤’ 관심 급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조재현 측, 재일교포 여배우 미투에 “사실무근”
연합뉴스
배우 조재현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온 가운데, 재일교포 A 씨에 대한 네티즌 관심이 쏠리면서 2차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20일 재일교포 A 씨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16년 전 배우 조재현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A 씨는 해당 인터뷰에서 이 사건으로 충격을 받아 5년 동안 우울증에 시달렸고 결국 배우 생활을 포기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돈을 바라는 것도 아니다. 조재현 씨가 진심으로 저와 피해자들에게 사과하길 바란다”는 입장을 전했다.

A 씨 인터뷰를 전한 매체는 A 씨가 ‘2001년 시트콤에 출연한 재일교포 여배우’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면서 피해자 A 씨에 대한 관심이 모이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2001년 시트콤’, ‘재일교포 여배우’ 등을 포털사이트에 검색하며 A 씨 신상을 파악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상황이 이렇자, 일부 네티즌은 “‘미투’ 폭로 피해자에 집중할 게 아니라 가해 사실을 밝히는 데 관심이 모이길”, “피해자 신상을 왜 알려고 하는지 모르겠다”, “2차 피해가 우려된다. 이러니 피해자들이 당하고도 밝히지 못하는 것”이라며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한편 조재현 측은 이번 폭로와 관련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조재현 측 법률대리인은 다수 매체에 “합의 하에 관계를 한 것이다. A 씨 측이 조재현에 3억 원을 요구했다. 요구를 거부했더니 제보한 것이다.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