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비서’ 박서준, ♥ 박민영에 “김비서 흔들고 싶어” 심쿵 밀당 키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박민영의 역대급 키스 밀당 엔딩이 시청자들을 심쿵하게 했다. 야근 중 키스하며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는 듯 했지만, 바로 박민영을 밀어내는 박서준의 모습이 공개돼 다음 방송분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시청률은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6.9%, 최고 8.1%를 기록하며 5화 연속 케이블과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또한 tvN 타깃 2049 시청률은 평균 4.8%, 최고 5.6%를 기록, 지상파 포함한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처럼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시청률과 화제성을 동시에 잡으며 파죽지세를 이어가고 있다. (전국 가구 기준/ 유료플랫폼 / 닐슨코리아 제공)

지난 방송에서는 자신의 마음을 깨닫고 직진하는 부회장 이영준(박서준 분)과 이에 설렘을 느끼는 비서 김미소(박민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역대급 키스 밀당이 엔딩을 장식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들었다 놨다 했다.

이영준은 고백을 결심했지만, 형 이성연(이태환 분)과 함께 있는 김미소의 모습을 보고 오히려 다투고 말았다. 김미소는 이유도 말해주지 않고 화만 내는 이영준의 모습에 상처 받았다. 김미소는 “이제는 선을 지켜 주세요 다시는 저 흔들지 말아 주세요”라고 이영준에게 경고하고 돌아섰고, 화난 김미소는 처음이라 어찌할 바를 몰라 하는 이영준에게 박유식(강기영 분)은 미안하다고 말하지 않으면 그를 잃게 될지도 모른다고 조언했다. 같은 시간 김미소는 이영준과 이성연이 형제임을 알았고, 이영준이 이유 없이 자신에게 화를 낸 게 아닐 거라 짐작했다.

이영준은 자신을 스쳐 지나가는 김미소를 보고는 그를 잃을 수 없음을 다시 한번 깨달았다. 그는 “김비서 내가 사과할게 미안해”라며 어색하지만 용기 내 사과했고, 이에 김미소 역시 “이 것만 알아주세요 부회장님을 위하는 마음 하나로 한 일이라는 걸”라고 진심을 고백했다. 이렇게 두 사람의 진심이 통했고, 함께 발을 맞춰 나란히 걷는 이영준과 김미소의 모습이 달라진 관계를 드러내 시청자들의 광대를 하늘로 치솟게 만들었다.

밀린 업무처리를 위해 함께 야근을 하게 된 이영준과 김미소. 이영준은 “김비서 때문에 심란해서 일을 못했던 거니까”라며 김미소를 바라봤고, 서로 눈이 마주친 두 사람 사이에 묘한 긴장감이 감돌았다. 이영준은 “아까 다시는 흔들지 말라고 했지? 나 김비서 흔들고 싶어”라고 말하고는 그대로 김미소에게 입을 맞춰 시청자들을 심쿵하게 했다. 하지만 바로 입을 맞추는 순간 이영준이 김미소를 밀어냈고 이에 회전 의자에 앉아 있던 김미소가 사무실 끝으로 밀려나며 엔딩을 맞게 됐다. 자신의 행동에 깜짝 놀란 이영준과 회전 의자 위에서 달라지는 김미소의 표정이 웃음을 자아냄과 동시에 다음 화에 어떤 전개가 이어질지 궁금증을 최고조로 증폭시켰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21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방송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