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과함께2’ 오달수-최일화 하차, 재촬영 비용만 10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 티저 예고편이 공개된 21일 배우 최일화, 오달수가 덩달아 관심을 받고 있다.

21일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이하 ‘신과함께2’)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 측이 영화 티저 예고편을 최초로 공개, 예비 관객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와 함께 속편인 ‘신과함께-죄와 벌’에 출연했던 배우 최일화, 오달수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 순위에 오르며 덩달아 주목을 받고 있다.

앞서 ‘신과함께’는 1편과 2편이 동시 제작됐다. 지난해 12월 ‘신과함께-죄와 벌’이 개봉한 뒤 연이어 ‘신과함께-인과 연’이 관객들을 찾을 예정이었다.

하지만 지난 2월 ‘신과함께’에 출연한 배우 오달수, 최일화가 연예계 미투 논란에 휘말리며 2편 개봉에 어려움을 겪었다.

논란이 불거지자 ‘신과함께’ 측은 “오달수, 최일화 분량을 모두 삭제하고 재촬영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지난 4월 초, 영화는 해당 부분 재촬영에 돌입했고, 이 과정에서 비용만 10억 원 이상이 든 것으로 전해졌다.

오달수 분량은 거의 세트장에서 이뤄졌지만, 최일화는 야외에서 촬영된 데다 보조 출연자, 미술, 의상까지 마련해야 해 예산이 많이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CG 작업, 편집, 음악, 후시녹음 등도 다시 진행됐다.

오달수 역에는 배우 조한철이, 최일화는 김명곤으로 대체됐다.

한편 ‘신과함께2’는 전편에 이어 환생이 약속된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8월 1일 개봉한다.

사진=영화 ‘신과함께2’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