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리와 안아줘’ 진기주, 피 흘리는 장기용 끌어 안고 ‘눈물 뚝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리와 안아줘’ 진기주가 피 흘리는 장기용을 끌어안고 눈물을 뚝뚝 흘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쓰러진 장기용을 붙잡은 채 다급하게 소리치고 있는 진기주의 모습은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21일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측은 두 사람의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사진 속 도진(장기용 분)이 피를 흘리고 쓰러져 있다. 이를 본 재이(진기주 분)는 놀랄 새도 없이 도진을 끌어안고 눈물을 뚝뚝 흘리고 있는데, 도진도 희미해져 가는 의식을 간신히 부여잡으며 그녀와 눈을 마주치려 애쓰고 있어 보는 이들을 가슴 아프게 한다.

결국 도진은 정신을 잃었고, 이에 재이는 울부짖으며 소리치고 있어 그녀가 얼마나 절박한 심정인지 짐작하게 만든다. 이후 그녀는 도진의 피가 잔뜩 묻은 자신의 손을 멍하게 바라보며 두려움에 덜덜 떨고 있어 안타까움을 유발한다.

과연 도진이 아무 탈 없이 무사히 깨어날 수 있을지 마음이 조마조마해지는 가운데, 도진과 재이는 또다시 닥친 위기를 어떻게 극복해 나갈지 두 사람을 응원하는 시청자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리와 안아줘’ 측은 “도진-재이 커플에게 많은 사랑 보내주시는 시청자분들에게 감사드린다”면서 “위기 속에서 더욱 견고해지는 두 사람의 마음을 함께 응원해주시고, 끝까지 도진과 재이의 꽃길을 염원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는 21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