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월드컵 중계 해설 박지성, 그가 노력파임을 보여주는 ‘어떤’ 메모 한 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8 러시아 월드컵 해설위원을 맡은 전 축구선수 박지성의 노력하는 모습이 축구 팬 사이에 화제가 되고 있다.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박지성 해설 비밀’, ‘박지성 메모’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다수 게재됐다.

한 글쓴이는 “박지성 해설 많이 좋아졌다 했더니 비밀이 있었다”라며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지난 16일 러시아 월드컵 D조 1차전 아르헨티나vs아이슬란드 중계에 나선 박지성 모습이 담겨있다.

박지성은 진지한 모습으로 경기 현장이 나오는 모니터를 바라보고 있다. 모니터 한 편에는 노란 포스트잇에 ‘어떤’이라는 문구가 눈에 띈다.

이를 본 네티즌은 “‘어떤’ 박지성”, “박지성 ‘어떤~’ 음성 지원되는 듯”, “역시 프로 의식”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는 앞서 박지성이 해설 당시 반복적으로 사용했던 단어 중 하나로, 박지성은 ‘~때문에’에 이어 ‘하지만~’ 등을 자주 쓰는 말버릇이 있었다.

이에 일부 축구 팬들이 “너무 자주 사용해 거슬린다”고 불평하자, 박지성은 의식적으로 이를 쓰지 않으려고 하면서 ‘어떤~’이라는 새로운 말 습관을 가졌다.

지난 14일 열린 러시아vs사우디아라비아 간 개막전 중계에서 ‘어떤’은 유독 자주 등장했다. 박지성은 해설 도중 “어떤 슛을 하려고 했지만 어떤 느낌이 있었죠”, “어떤 운이 따랐달까요”, “어떤 자신감을 가지고 임해야죠”, “어떤 작전이 필요했는데 수비수도 어떤 패턴이 무너진거죠”라는 등 ‘어떤’을 남발했다.

이날 중계 이후, 방송을 모니터링한 박지성은 ‘어떤’ 사용을 줄이기 위해 메모까지 동원한 것.

실제로 16일 중계에서 박지성은 확실히 깔끔해진 해설을 선보였다. 그의 노력을 방증하듯,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박지성이 해설을 맡은 SBS 중계 방송은 이날 수도권 가구 기준 시청률 8.3%를 기록하며 MBC와 공동 1위를 기록했다.

시청자와 축구 팬들 역시 “첫날보다 훨씬 좋았다”, “진짜 ‘어떤’ 안 쓰는 듯”, “노력파 박지성. 멋지다”라며 그에게 박수를 보냈다.

한편 박지성은 배성재 SBS 아나운서와 함께 2018 러시아 월드컵 SBS 중계 방송 해설 위원을 맡고 있다.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