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 서울 여행 떠난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이 특별한 나들이에 나섰다.

21일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 측은 퇴사를 결심한 박민영이 서울 곳곳을 누비는 모습의 스틸을 공개했다.

스틸 속 김미소(박민영 분)는 소풍을 가는 어린 아이처럼 설렘으로 가득 찬 웃음을 띠고 있다.

평소 즐길 수 없던 여유를 만끽하기 위해 버스 여행을 떠나기로 결심한 모습부터 좌석에 앉아 무언가를 생각하는 모습, 먹음직하게 쌈을 싸서 상대에게 건네는 배려심 가득한 모습 등 다채로운 박민영의 모습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이러한 그의 특별한 서울 여행은 충동적으로 시작된 것. 휴가 때에만 특별히 할 수 있는 버킷 리스트을 작성하는 등 철저한 준비(?)를 마쳤지만 박민영의 계획을 수포로 돌아가게 한 사연은 무엇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처럼 박민영은 ‘김비서가 왜 그럴까’를 통해 사랑스러운 로코 여신으로 거듭났다. 웹툰과 높은 싱크로율을 보이는 남다른 비주얼은 물론, 영준을 향한 설렘으로 가득 찼던 눈빛이 단숨에 슬픔에 젖어드는 김미소의 롤러코스터급 감정을 탁월하게 표현한 섬세한 연기력으로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상대 배우인 박서준과의 환상적인 케미까지 더해지며 이야기의 재미를 배가시키고 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21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