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마이웨이’ 이장희 “대마초 파동 이후 방송 못 해..아직도 기억 생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이웨이’에서 가수 이장희가 과거 대마초 파동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21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 100회에서는 14년 간 울릉도에 살고 있는 가수 이장희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이장희는 “예술적인 감각이 그렇게 있는 것 같지 않지만 누구보다도 음악을 좋아했다. 한 번 음악을 들으면 예전 중, 고등학교 시절 거의 밤새도록 음악을 들었다. 인생의 전부가 음악이었다. 그런데 1975년 겨울 대마초 사건이 터지면서 음악을 그만 뒀다”고 말했다.

이어 “대마초 파동이라고 그 때 신문에 전부 전면으로 났다. 그리고 제가 제일 앞에 나왔다. 그리고 저는 그날로 방송을 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이장희는 서대문 구치소에서 밖에 눈이 내리는 모습을 보며 자신을 돌이켜 봤다고 회상했다.

그는 “아직도 그 기억이 생생하다. ‘내가 이거(노래) 하지 말라고 여기까지 온 건데 할 필요가 있나’. 그래서 저는 ‘하지 말라는 건 하지말자. 내가 이제 노래는 그만한다’ 그렇게 결심하고 ‘새로운 내 삶을 새롭게 만들어 가겠다’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장희는 현재 조원익, 강근식 등 자신의 친구들과 울릉도에서 지내고 있다. 그는 “내려다보는 전경과 저 멀리 보이는 봉우리가 좋아 울릉도에 산다”고 밝혔다.

이날 오랜만에 기타를 들고 무대에 오른 이장희는 “이 아름다운 데서 언제 할 수 있겠나 싶어서 처음으로 ‘노래를 해봐야지’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다 같이 노래하자”고 관객을 향해 말했다.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매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