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인생술집’ 진서연 “9세 연상 남편, 열애 3개월 만에 ‘혼인신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생술집’ 배우 진서연이 남편과 결혼 생활을 언급했다.

21일 tvN 예능 ‘인생술집’에는 영화 ‘독전’에서 활약한 배우 진서연(36)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진서연은 9세 연상 남편과 열애 3개월 만에 결혼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남편을 보는 순간 ‘저 사람과 결혼하겠구나’라는 촉이 왔다”라며 “그 촉이 와서 너무 짜증이 났다. 남편은 내겐 너무 버거운 사람이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이게 운명이라 생각, 혼인 신고를 바로 했다”고 전했다.

진서연은 “(남편은) 개인주의가 정말 강한 사람이다. 저도 그렇다. 서로 닮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개인주의자들끼리 만나면 완벽하다. 서로 이해가 되니까 싸울 일이 많이 없다”고 덧붙였다.

데뷔 11년 만에 영화 ‘독전’으로 전성기를 맞은 진서연은 “남편이 독일 베를린에 산다. 아직 영화를 못 봤다. 촬영 전에 시나리오를 보내줬는데 ‘완전히 멋있는데? 이거 하면 잘될 것 같다’라며 응원해줬다”고 전했다.

이어 “노출신 등은 터치하지 않는다. 직업이기 때문에 인정해준다”고 말했다.

한편 진서연은 이날 “늘 신인 같았다. 한 번도 주목을 받아본 적이 없다. 하지만 주목받기 위해 연기를 시작한 건 아니다. 연기가 너무 재밌다. 남들 시선보다 내가 좋아서 연기를 시작한 것”이라며 연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tvN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