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재현 측 “오늘(22일) 재일교포 여배우 고소장 접수, 기자회견은 취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조재현 측, 재일교포 여배우 미투에 “사실무근”
연합뉴스
배우 조재현이 자신에게 성폭행당했다고 폭로한 재일교포 여배우 A 씨를 오늘(22일) 고소한다.

22일 배우 조재현 측은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재일교포 여배우 A 씨를 공갈미수 혐의로 고소한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인 21일 고소장을 접수할 계획이었지만, 조재현이 A 씨에게 송금해줬던 내역 등 관련 자료 수집에 시간이 걸려 당초 예정보다 늦춰졌다.

조재현 측은 또 직접 고소장을 접수하는 모습을 공개하는가 하면,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을 밝히겠다고 발표한 것을 번복, 대신 각 언론사에 서면으로 입장을 전달하기로 했다.

한편 지난 20일 A 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16년 전 조재현으로부터 강제 추행당했다고 폭로했다.

당시 조재현 측은 “합의 하에 가진 성관계였다”라며 “과거 A 씨가 돈을 요구해 7000~8000만 원을 줬다. 최근 3억 원을 요구해 거절했다”고 입장을 전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