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야노시호, 직접 밝힌 하와이 이주 이유 “추사랑 교육과 도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추사랑, 야노 시호


이종격투기 선수 추성훈의 아내에자 일본의 톱 모델 야노시호가 하와이로 이주하는 것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야노시호는 최근 패션 매거진 엘르 재팬을 통해 지난 4월 하와이로 이주했다고 밝혔다.

이후 야노시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하와이를 배경으로 찍은 가족 사진을 게재하며 “모두들 많은 축하메시지 감사하다”고 인사를 먼저 전했다.

이어 “42세. 숫자를 보면 놀라지만 20대와도 30대와도 다른 지금의 연령대를 즐기고 있다”며 “여기서 또 새롭게 시작합니다. 해변에서 생활, 딸 교육, 가족과 일에 대한 도전 등 다양한 장소를 통해 전하고 싶다. 그리고 항상 따뜻하게 지켜볼 수 있길 바란다”고 하와이 이주를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추성훈과 야노시호는 딸 사랑과 함께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SBS ‘추블리네가 떴다’ 등에 출연한 바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