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파타’ 민서 “이상형은 나무 같은 남자..안정감 주기 때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파타’ 민서가 이상형으로 ‘나무 같은 남자’를 꼽았다.

22일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서는 가수 민서와 온앤오프(제이어스, 와이엇)가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민서는 “누군가를 좋아하면 적극적으로 대시한다. 좋아하면 얼굴에서 티가 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민서는 이어 “이상형이 한결같다. 나무 같은 남자를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민서는 이에 대해 “나무는 안정감을 준다. 좋은 느낌을 가진 남자를 보면 신뢰할 수 있어서 좋다. 소나무 쪽에 가까운 것 같다”고 설명했다.

사진=뉴스1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