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차태현 공황증상 “커다란 캡슐 안에 있는 느낌” ‘거기가 어딘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기가 어딘데??’ 차태현이 사막 한복판에서 ‘공황증상’을 고백한다.

22일 방송되는 KBS2 ‘거기가 어딘데?’(연출 유호진, 작가 정선영, 제작 몬스터 유니온)에서는 탐험대 지진희, 차태현, 조세호, 배정남이 사막 첫날 몸풀기를 마치고 2일차를 맞이해 본격적인 탐험을 시작하는 가운데, 뜻밖의 암초들과 정면충돌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특히 차태현이 지진희, 조세호, 배정남에게 ‘공황이 온다’며 허심탄회한 속마음을 털어놨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차태현은 실제로 공황장애를 겪었던 것으로 알려진 바, 이에 그가 사막횡단을 시작한 뒤 처음으로 꺼내놓은 속내에 관심이 한층 높아진다.

이날 차태현은 오만에 오기 전 ‘사막에 가면 공황이 온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그 말이 이해가 간다”며 사막횡단 중 공황증상을 느꼈노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벗어날 수 없는 상황이라는 것이 제일 힘들다”며 광활한 사막이 주는 공포와 압박감을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차태현은 “내가 외국을 안 가는 이유가 어디를 가도 커다란 캡슐 안에 있는 느낌이 들기 때문”이라면서 자신이 가진 공황장애의 증상을 솔직하게 꺼내놨다.

그도 잠시 차태현은 “그런데 여기는 캡슐 중에서도 한증막 캡슐에 계속 갇혀있는 느낌”이라며 ‘역대급 경험’임을 강조했다는 후문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