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혼자산다’ 쌈디 “결정장애 있어, 점심메뉴 고르는 데만 1시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혼자산다’ 쌈디가 점심메뉴를 고르기 위해 오랜 시간 고민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를 보던 ‘나혼자산다’ 멤버들은 분노를 참지 못했다.

22일 MBC 예능프로그램 ‘나혼자산다’ 측은 본 방송에 앞서 “메뉴 고르다 바닥난 쌈디의 스태미너”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쌈디가 점심 식사를 배달시키기 위해 고민하는 모습이 담겼다. “자극적이고 매콤한 게 먹고 싶다”던 쌈디는 메뉴판을 읊으며 메뉴를 고민했다. 그는 많은 메뉴들을 읽고 나서야 낙지볶음 소면과 오징어볶음 소면을 골랐다.

둘 중 한 메뉴를 선택하기 위해 쌈디는 각 메뉴를 인터넷에 검색하며 실물 사진을 찾기 시작했다. 그는 “실물 사진을 보면서 이 음식이 지금 먹고 싶은지를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급기야 쌈디는 식재료인 낙지와 오징어의 사진까지 찾기 시작했다.

이를 보던 무지개 회원들은 “저러다 식욕을 잃겠다”, “음원이 왜 이렇게 오래 걸렸는지 알겠다”, “메뉴를 하나씩 시켰어도 다 왔을 시간”이라며 답답해했다. 이에 대해 쌈디는 “제가 결정장애다. 점심 메뉴 고르는 데만 한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다.

두 메뉴에 대한 고민이 끝났다고 생각되는 시점에, 쌈디는 또 다른 메뉴인 민물장어에 대해 검색하기 시작했다. 이를 보면 무지개 회원들은 분노를 참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MBC ‘나혼자산다’는 이날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네이버TV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