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 혼자 산다’ 한혜진, 전현무 실수에 분노 폭발 “헤어질 뻔했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 혼자 산다’에서 한혜진이 전현무의 실수에 분노하는 모습을 보였다.

2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는 래퍼 쌈디 편 녹화를 마친 후 2018 러시아월드컵 한국 경기를 함께 모여보는 무지개 회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멤버들은 녹화가 끝나고 전현무의 집에서 모였다. 기안84는 멤버들에게 페이스페인팅을 해줬고 한혜진은 맛집에서 음식들을 잔뜩 사왔다. 이날 함께 녹화한 쌈디도 핫도그를 들고 전현무 집을 찾아 함께 했다. 멤버들은 붉은 티셔츠를 입고 열을 올려 응원했다.

TV 앞에 모여 한창 응원을 하고 있는 가운데, 전현무가 실수로 리모콘을 발로 밟아 TV를 껐다. 중요한 순간에 꺼진 TV에 멤버들은 소리치며 그를 원망했다.

전현무는 당황해 TV를 켰으나 리모콘을 잘못 만져 음성 인식으로 넘어갔다. 이에 멤버들은 “MBC” “11번” “축구 틀어줘”를 다급하게 외쳤으나 TV는 이를 인식하지 못하고 시간은 지연됐다.

겨우 축구 화면으로 넘어왔고 스코어에는 변함이 없었다. 전현무의 여자친구인 한혜진은 “아, 헤어질 뻔 했어”라며 분노를 삭여 웃음을 자아냈다. 전현무는 “내 인생이 같이 꺼지는 줄 알았다”며 멤버들에게 미안해 했다.

그러나 이후 전현무는 또 리모콘을 잘못 눌러 속옷 홈쇼핑으로 채널을 돌려 또 한 번 원성을 샀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