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정석♥’ 거미, ‘더콜’ 장악한 카리스마 “정인-에일리와 환상 무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net ‘더 콜(The call)’의 거미가 정인, 에일리가 환상적인 무대를 선보여 화제다.

거미는 22일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더 콜’에서 에일리와 새롭게 등장한 정인과 한 팀을 결성했다. 거미는 4차 프로젝트 미션인 ‘레트로’에 맞는 신곡 ‘Call My Name’을 선보이며,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완성해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거미는 이날 방송에서 함께 드림걸즈를 연상시키는 90년대 걸그룹으로 변신해, 청청패션을 입고 상대를 유혹하는 내용이 담긴 파워풀한 곡 ‘Call My Name’을 선보여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1분 미리 듣기부터 관객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이끌어냈으며, 거미와 에일리, 정인은 섹시하면서도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무대를 단번에 장악했다.

이어, 거미팀의 무대를 본 김종국은 “팝 디바들이 스페셜한 무대를 꾸몄던 것처럼 파워풀하고 좋았다”라고 평가했으며, 비와이는 “1등은 거미, 에일리, 정인 팀인 것 같다. 레트로 감성을 잘 살리고 트렌디했다. 충격이었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거미는 “준비하는 과정부터 무대가 끝까지 즐거웠다. 그 모습을 다 봐주신 것 같아 만족한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이처럼 거미는 에일리와 정인과 함께 90년대 걸그룹으로 변신해 환상적인 무대를 선보이며, 폭발적인 가창력을 뽐내 마지막 프로젝트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거미가 출연하는 러브콜라보 반전 뮤직쇼 ‘더 콜’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