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혼자산다’ 쌈디 편에서 굴욕당한 그레이 소감 “킵하고 있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혼자산다’ 쌈디 편에 출연한 그레이가 소감을 전했다.

23일 그레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하아.. 신나고 화려한 파티였다. 기석이 형 이 착장 킵하고 있을게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그레이는 한껏 멋 부린 헤어스타일에 벨빗 재킷을 입고 화려한 액세서리를 착용했다. 이는 앞서 2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 출연 당시의 모습이다.

이날 쌈디는 2년 만에 선보이는 앨범이 발매된 날 지인들과 함께 파티를 하기로 했다. 그는 절친한 뮤지션 그레이를 초대해 파티에 대한 기대를 고조시켰다.

그러나 이후 쌈디는 토속적인 배경의 음식점에 앉아 당근을 씹고 있었다. 가장 먼저 장소에 도착한 그레이는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여자들이 있는 화려한 파티를 기대한 그는 헤어, 메이크업까지 완벽하게 하고 목걸이 반지 등 액세서리까지 풀 장착한 것.

쌈디는 “네가 앨범 낸 것 같다. 눈부시다”고 말했고 그레이는 “벨벳 재킷까지 입었다”며 민망해했다.


한편 그레이는 Mnet 콜라보 뮤직쇼 ‘더 콜’에서 활약 중이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