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같이 삽시다’ 박준금, 이경애 밭 가는 모습에 “미친 것 같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같이 삽시다’ 박준금과 이경애가 ‘티격태격 케미’를 선보였다.

23일 밤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같이 삽시다’에서는 이경애 박원숙 박준금 김영란의 남해 라이프가 전파를 탔다.

새벽 5시에 눈을 뜬 이경애는 바로 마당으로 나가 운동을 하기 시작했다. 스트레칭으로 몸을 풀며 이경애는 “영화에 나오는 한 장면 같다”며 풍경에 감탄했다. 이어 텃밭으로 내려가 무성하게 자란 잡초를 직접 베기 시작했다.

한참 작업을 하다가 박원숙이 나타났고 이경애는 “밭을 초토화 시켰다”고 알렸다. 이에 박원숙은 “난 네가 절실히 필요하다”며 껴안았고 이경애는 “남자 머슴을 하나 두라”고 말했다. 이에 박원숙은 “속 썩는 소리 하지 말아라. 엄한 남자 호강시켜주기 싫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경애는 예초기를 돌리며 열정적으로 밭을 정리하기 시작했고, 이 모습을 본 박준금은 이경애에게 “너는 미친 것 같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후 이들은 상추 뜯기에 나섰고, 의외로 김영란은 능숙하게 상추를 뜯어 눈길을 끌었다. 반면 박준금은 상추를 힘으로 쥐어뜯어 웃음을 안겼다. 이를 본 이경애는 박준금을 향해 “쥐어뜯고 싶다”고 잔소리를 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이경애는 박준금과 김영란에게 제거한 잡초를 정리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러나 어설픈 박준금의 모습에 결국 그를 구박하며 폭풍 잔소리를 날려 웃음을 더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