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는 형님’ 노사연, 결혼생활 팩트폭격 “서장훈이 용기있는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는 형님’에서 노사연이 이무송과의 러브스토리를 전했다.

23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가수 노사연과 하하가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노사연은 ‘나를 맞춰봐’ 코너에서 “이무송이 나와 결혼한 후 조심스레 고백한 말이 뭘까”라고 문제를 냈다.

노사연은 “신혼여행 다녀온 후에 한 말이다”, “첫 만남이 수영장이었다. 난 비키니를 입고 있었다. 그때 뭘 못 봤다고 했다”고 힌트를 줬다.

정답은 ‘뱃살’이었다. 노사연은 “내가 옆으로 누워있었다. 이무송씨가 그것만 보고 ‘한국에도 저런 S라인이 있나’ 하고 마음에 들었는데 신혼여행 가서 앞모습을 봤더니 축 쳐진 뱃살이 있었던거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결혼 생활에 대해 “내가 정말 좋아했다. 그래도 결혼하면 힘들더라”며 “당신만 있으면 산다고 했던 게 당신만 없으면 살겠다 할 때가 될 때도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결혼은 어려운 거다. 모두 다 행복한 척 하고 있잖아. 오히려 장훈이가 용기 있는 선택을 한 거다”라며 서장훈의 이혼을 언급했다.

노사연은 “지금은 그 위기도 다 넘어갔다. 저 사람이 뭘 해도 (다 용서된다) 형제애를 넘어서 전우애다”고 훈훈하게 마무리 지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