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불후의 명곡’ 장윤정 “삶의 가치 되짚어본 경험” 김용진 우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불후의 명곡’ 장윤정 편에서 김용진이 우승했다.

23일 방송된 KBS2TV ‘불후의 명곡’에는 장윤정이 전설로 등장했다. MC 신동엽은 “트로트를 전 연령층의 사랑을 받는 장르로 만들어낸 전설”이라고 장윤정을 소개했다.

첫 번째로 무대에 오른 가수는 나비. 장윤정의 ‘짠짜라’를 열창했다. 이어 그룹 보이스퍼가 ‘올래’를 재해석한 무대를 선보였다. 두 팀의 대결의 승자는 보이스퍼였다.

세 번째 무대에서는 뮤지컬 배우 손준호가 장윤정의 ‘초혼’을 불러 보이스퍼를 꺾었다. 이어 류원정이 장윤정의 ‘꽃’을 불렀다. 애절한 멜로디의 노래를 열창하며 손준호를 이겼다.

이어 솔비와 곤조가 장윤정의 듀엣곡 ‘당신이 좋아’를 선보였다. 하지만 류원정을 꺾진 못했다. 이어진 무대에서 러블리즈는 장윤정의 대표곡 ‘어머나’를 불렀다.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지만 류원정을 이기진 못했다.

마지막 무대는 가수 김용진이 꾸몄다. 장윤정의 ‘애가 타’를 애절한 감성으로 부르며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장윤정은 “정말 감사한 시간이었다”며 “가수로서도 잘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삶의 가치를 되짚어본 소중한 경험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