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안녕하세요’ 신동엽, “집 사야한다” 폐지 줍는 초등생 사연에 ‘깜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린고비도 울고 갈 폐지 줍는 초등학생의 등장에 ‘안녕하세요’ 녹화장이 술렁였다.

25일 밤 방송되는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폐지를 주워 모은 돈으로 집을 사겠다는 초등학생이 등장해 신동엽을 비롯한 전 출연진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날 소개된 사연은 손수레를 끌고 폐지를 줍는 초등학생이 고민인 어머니의 사연이다. 고민주인공의 아들은 처음에는 할머니를 도와주려 폐휴지를 줍기 시작했다가 이제는 또래 친구들과 노는 것보다 폐지를 주우러 다니는 일에 푹 빠졌다고 한다.

돈이 생기면 장난감을 사는게 아니라 은행에 적금을 드는 등 스스로 돈을 모으는 정도를 넘어서, 가족들에게도 전기, 가스, 물 등을 아껴쓰라고 잔소리 하는 등 아들의 지나친 근검 절약으로 인한 피로를 호소할 정도였다. 고민주인공의 아들은 9시만 되면 온 집안의 불을 끄고 에어컨이나 선풍기도 5분이상은 못 켜게 한다고 한다.

하지만 아들이 절실하게 돈을 아끼고 모으는 데는 특별한 이유가 숨어있었다. 바로 폐지를 판 돈으로 집을 사려고 한다는 것.

뿐만 아니라 알고보니 집을 산 뒤에는 더 큰 그림을 그리고 있음이 알려져 출연진 전원을 술렁이게 만들었다. 이들은 나이답지 않은 초등학생의 철두철미한 경제관념에 놀라워하면서도, 아이답지 않게 지나치게 돈 모으기에만 집중하는 아들이 걱정되는 고민주인공에게 공감하며 함께 속상해 했다.

초등학생인 아들이 벌써부터 집을 사려는 이유는 무엇인지, 한참 뛰어놀 어린 나이에 돈에 눈을 뜨고, 지독한 자린고비가 되어버린 아들의 이야기에는 도대체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한편, 아들이 이제까지 모은 돈이 궁금해진 신동엽이 저금액을 묻자 그의 예상을 뛰어넘는 답변이 돌아와 깜짝 놀랐다. 신동엽은 “이러면 좀 얘기가 달라지는데요”라며 고민주인공 아들의 손을 들어주는 듯한 모습을 보여 과연 어느 정도의 금액일지도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이번 주 방송에서는 위 사연 외에도 가부장 끝판왕 남편이 고민인 ‘하늘같은 남자’와 질투의 여왕인 여자친구가 부담되는 ‘사랑은 다 이래요’ 사연이 소개된다.

신동엽을 깜짝 놀라게 만든 자린고비 초등학생이 출연하는 ‘안녕하세요’ 370회는 오는 25일 월요일 밤 11시 10분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