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프랑스도 반했다” 정해인, 파리 패션쇼서 뽐낸 ‘독보적 비주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세 배우’ 정해인이 패션쇼에서 독보적인 비주얼을 뽐냈다.

정해인이 23일 프랑스 파리에서 진행된 ‘디올 옴므(Dior Homme) 19SS 컬렉션’에 참석했다.

공식 초청을 받아 참석한 정해인은 해외 유명 셀럽들과 어깨를 나란히하며 독보적인 비주얼을 뽐내었다.
이날 정해인은 디올 옴므의 시그니처 올 블랙 수트에 레터링 타이로 포인트를 주어 감각적인 스타일을 완성했다.

특히 이번 쇼는 디올 옴므의 새로운 아트디렉터로 임명된 디자이너 킴 존스의 첫번째 컬렉션으로 더욱 화제를 모았다.

정해인과 디올 옴므가 함께한 더욱 다채로운 스케치 화보는 더블유 매거진 8월호를 통해 더 자세히 만나 볼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