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1박 2일’ 판문점 특집, DMZ ‘대성동 자유의 마을’ 방문 ‘0-7-8’ 비밀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박 2일’을 통해 비무장지대에 위치한 유일한 민간마을 ‘대성동 자유의 마을’과 ‘0-7-8’ 숫자에 얽힌 비밀이 밝혀진다고 전해져 어떤 사연이 숨어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오늘(24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연출 유일용/이하 1박 2일)는 ‘1박 2일 판문점을 가다’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지금껏 전혀 본 적 없는 스페셜한 ‘1박 2일’이 될 것을 예고해 뜨거운 관심을 모으는 가운데 ‘1박 2일’ 멤버들이 판문점에 앞서 대성동 자유의 마을을 방문한다. 마을 주민들과 멤버들의 교감 현장이 어떻게 그려졌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이 날 ‘1박 2일’ 멤버들은 대성동 마을 도착과 함께 자유의 집을 방문한다. 자유의 집은 대성동 자유의 마을의 시작부터 현재의 모습까지 모두 담긴 마을의 산역사.

특히 마을에 얽힌 숫자가 멤버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았다고 전해져 무슨 사연이 담겼을지 관심은 모은다. 무엇보다 ‘0-7-8’ 각 숫자에는 정해진 시간에 이뤄지는 인원 점검에서 외부인 출입 가능 여부, 마을 주민이 되기 위한 거주민 자격까지 대성동 자유의 마을 현 주소가 담겨 있어 멤버들의 가슴을 시큰하게 만들었다는 후문.

더욱이 멤버들은 “하루하루를 긴장 상태로 보낸다. 이 곳이 흔들리면 대한민국 전체가 흔들린다”는 김동구 이장의 말을 듣고 깜짝 놀랬다고. 이에 그 동안 드러나지 않았던 우리나라 최전방에서 안전을 책임지는 민간인들의 삶에 대해 더욱 궁금증을 높였다는 후문. 과연 ‘0-7-8’ 숫자에 얽힌 대성동 자유의 마을 비밀은 무엇일지 오늘(24일)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은 매회 새롭고 설레는 여행 에피소드 속에서 꾸밈없는 웃음을 선사하며 주말 예능 정상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