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포토] ‘최고의 비키니여신은 나야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3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2018 PCA(Physical Culture Association) Korea New Victor Series’(이하 PCA) 가 열렸다.

이날 PCA에서는 스포츠모델, 피지크, 비키니, 보디빌딩 부문에 걸쳐 약 100여명의 선수들이 참가해 기량을 뽐냈다.

참가자들은 이른 시간부터 아트홀에 나타나 대회를 준비하느라 여념이 없었다.

대회 참가를 위해 수개월 동안 체육관에서 땀을 흘렸지만 최종 본선에서 자신의 매력을 최대치로 올리는 것은 그날의 컨디션이 비중을 차지하곤 한다.

다른 선수의 경기를 보며 자신의 장단점을 살피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선수들은 트레이너나 스태프와 함께 시간을 보내며 무대를 준비한다.

근육의 명암을 더욱 살리기 위해 탄을 바르는 것은 대단히 중요해 조각가가 조각을 하듯 섬세한 작업이었다.

게다가 아름다운 여인의 몸에 탄을 바르는 것은 더욱 조심스럽고 공을 들이는 작업이었다.

또한 근육의 밀도를 높이기 위해 덤벨과 바벨을 끝까지 놓치지 않았다.

최종관문을 위해 애를 쓰는 선수들을 보면 피트니스는 훈련과 과정의 끝이 없음을 알려주는 운동임을 알게 된다.

한편 각 부문에서 우승을 차지한 그랑프리 수상자들은 오는 9월 1일 열리는 PCA 슈퍼시리즈에 출전할 예정이다.

스포츠서울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