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천사가 떠났다” 다니엘 헤니, 무지개다리 건넌 반려견 ‘망고’ 애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다니엘 헤니가 그만큼 유명한 그의 반려견 망고의 죽음을 알렸다.

24일 다니엘 헤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반려견 망고의 사진과 함께 “여러분께 이런 말씀을 드리게 돼 마음이 너무 무겁지만 여러분과 나누어야만 할 것 같아서 말씀드린다”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다니엘 헤니는 “아시는 분들은 아셨겠지만, 지난 일년반동안 뇌종양이란 병과 잘 싸워온 망고가 지난 목요일 제 품에 안겨 평안하게 이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이어 “망고는 저에게 빛과 같은 존재였고 사랑이었고 나의 베스트프랜드였어요. 너무나 보고싶을 거예요. 여러분들도 망고를 많이 사랑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는 말씀을 꼭 전하고 싶어요”라며 “비록 망고는 이 세상을 떠났지만 망고는 늘 우리의 곁에서 우리에게 큰 격려와 응원을 해줄거라 믿습니다”라고 전했다.

그는 “천사도 이 지구상에 영원히 함께 머물러줄순 없나봐요. 언젠가는 집으로 가야하나봐요. 망고 천사야 잘가”라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한편 다니엘 헤니의 반려견 망고는 11년 전 한국에서 입양한 골든 리트리버다. 2016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 다니엘 헤니 편에 등장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다니엘 헤니는 지난 2017년에도 개농장에서 구조한 리트리버 ‘로스코’를 입양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