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복면가왕’ 조준호, 유도 국대의 반전 실력 “올림픽 이후 가장 떨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복면가왕’에서 ‘선인장’은 전 유도 국가대표 선수 조준호였다.

24일 방송된 MBC ‘미스터리 음악쇼-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새로운 가왕 ‘밥로스’에 도전하는 8인의 1라운드 듀엣곡 대결이 그려졌다.

첫번째는 ‘선인장’과 ‘용과’의 무대였다. 이들은 밴드 YB의 ‘흰수염고래’를 선곡했다. 대결 결과 ‘용과’가 87 대 12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두고 2라운드에 진출했다.

패배한 ‘선인장’은 가수 신성우의 곡 ‘서시’를 부르며 매력적인 보이스를 뽐냈다. 가면을 벗은 ‘선인장’은 운동선수 조준호였다. 조준호는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동메달을 거머쥔 유도선수.

조준호는 “올림픽 이후로 이렇게 떨었던 적은 처음”이라며 “6개월 동안 트레이닝 받았다. 선수는 항상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보통 올림픽을 위해서 4년을 준비한다. ‘복면가왕’도 4년 준비해서 다시 돌아오겠다. 그때는 1승을 챙겨서 돌아가겠다”면서 다음을 기약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