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심진화, ‘복면가왕’ 빅토리아 베컴 “너무 짜릿..뮤지컬 도전해볼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복면가왕’ 빅토리아 베컴의 정체는 개그우먼 심진화였다.

24일 방송된 MBC ‘미스터리 음악쇼-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새로운 가왕 ‘밥로스’에 도전하는 8인의 1라운드 듀엣곡 대결이 그려졌다.

이날 빅토리아 베컴과 데이비드 베컴의 1라운드 대결에서 두 사람은 그룹 코요태의 ‘실연’을 부르며 실력을 뽐냈다. 투표 결과 빅토리아가 패했다.

빅토리아는 가수 김현정의 곡 ‘그녀와의 이별’을 솔로곡으로 부르며 가면을 벗었다. 그녀의 정체는 심진화였다. 패널들은 심진화의 성량에 감탄했고 그는 “노래방에 자주 간다”고 그 비결을 밝혔다.

특히 심진화는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너무 짜릿했다. 퇴장할 때도 ‘너무 예뻐요’ 해줘서 기분이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보컬 수업을 받으면서 ‘내가 이런 부분을 고치면 업그레이드 하겠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면서 “목청이 크니까 뮤지컬 쪽에 도전해볼까 하는 용기가 생겼다”고 새로운 도전에 의지를 보였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