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뭉쳐야 뜬다’ 설현, 가족 이야기에 울컥 ‘눈물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설현과 ‘아재 4인방’이 패키지여행 도중 단체로 눈물을 쏟았다.

24일 방송되는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는 프랑스-스위스 여행을 마무리하는 김용만 외 3명과 설현의 모습이 공개된다.

어느덧 막바지로 접어든 생애 첫 패키지여행에 설현은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 아쉬움을 조금이라도 달래기 위해 김용만 외 3인과 설현, 그리고 패키지 팀원들은 다 같이 둘러 앉아 식사를 하며 소회를 나눴다.

그러나 이들의 마지막 만찬은 순식간에 눈물바다로 변하고 말았다. 그동안 전하지 못했던 가슴 속 깊은 이야기를 꺼낸 ‘딸 부잣집’ 팀원의 이야기에 모두가 울컥했기 때문. 특히 이번 여행에서 네 자매와 유독 정이 들었던 설현은 이들의 이야기에 연신 붉어지는 눈시울을 감추지 못했다.

과연 설현과 멤버들을 모두 울게 만든 이들의 사연은 무엇일지 오늘(24일)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