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집사부일체’ 고두심 제주도 집+엄마 밥상 공개 ‘역시 국민엄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집사부일체’ 배우 고두심이 열두 번째 사부로 등장, 제주도 집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24일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는 배우 고두심이 출연했다.

이날 멤버들은 고두심의 제주도 집을 찾았다. 고즈넉하고 제주 느낌이 물씬 풍기는 집 모습에 멤버들은 감탄을 이어갔다.

멤버들은 고두심에 “이 집은 어떤 집이냐”라고 물었고, 고두심은 이에 “우리 엄마하고 아버지가 살던 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어머니, 아버지가 계셨을 때 모습 그대로 있다. 부모님이 쓰시던 이불도 있다. 여기오면 꼭 그 이불을 덮고 자게 된다”고 말했다.

고두심은 “드라마 끝나면 힐링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그럴 때 달려와서 쉬다 바닷가도 둘러보고 한다”며 집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이날 고두심은 멤버들에게 직접 차린 밥상을 내줬다.

그는 갈치조림, 성게 미역국, 매생이, 구운 뿔소라, 멸치볶음 등을 준비했다.

요리를 자주 하냐는 질문에 고두심은 “자주는 못 한다”며 “그래도 ‘전원일기’ 22년 맏며느리였다”고 답했다.

음식을 맛본 멤버들은 “다 맛있다”, “여태껏 먹어본 미역국 중에 최고다”라며 그의 음식 솜씨를 극찬했다.

사진=SBS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