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종수, 미국 LA 인근 카지노서 포착? 前 소속사 측 “근황 몰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종수가 미국의 한 카지노에서 일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전 소속사 측이 “근황에 대해 전혀 모른다”고 밝혔다.

25일 이종수 전 소속사 국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종수의 근황을 모른다. 지난 4월 이종수가 보낸 메일을 받은 이후 연락이 끊겼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사기 혐의로 피소된 이후 행방이 묘연했던 이종수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가디너 지역에 있는 한 카지노에서 일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종수는 해당 카지노의 프로모션 팀 호스트로 근무하며 손님을 응대하는 업무를 맡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종수는 지난 3월 국내에서 지인의 결혼식 사회를 보는 대가로 돈을 받은 이후 당일 결혼식장에 나타나지 않아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 당시 소속사 측이 나서면서 고소인은 이종수 가족 측과 합의를 했고, 고소를 취하했다.

이종수는 피소 8일 만에 소속사 측에 자신의 입장을 밝힌 내용의 이메일을 보냈다. 하지만 이후 연락이 두절됐고, 국엔터테인먼트는 이종수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며 매니지 업무가 종료됐다고 전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