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수홍 입원 “클럽에서 놀다 떨어져...‘봉와직염’ 피부 이식해야 할지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운 우리 새끼’ 방송인 박수홍이 다리 부상으로 병원에 입원했다.

24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박수홍이 다리를 다쳐 병원에 입원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수홍은 “다친 지 열흘 정도 된 것 같다”며 병원을 찾았고, 의사는 “계단에서 넘어지며 뭔가에 찍힌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상태를 보면 피부 상처 치료가 잘 안 돼 염증이 생긴 상태다. ‘봉와직염’이다”라고 진단했다.

봉와직염은 진피와 피하 조직에 나타나는 급성 세균 감염증의 하나로, 세균이 침범한 부위에 홍반, 열감, 부종, 통증이 동반된다.

의사는 “환자 10명이 내원하면 안 좋은 쪽으로 2~3등”이라며 “일반적으로 항생제와 통원치료로 가능한데, 현재 많이 부어있고 상처도 심해 입원해서 항생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심한 경우 피부 이식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의사 진단에 박수홍은 “사실 클럽에서 놀다가 높은 곳에서 떨어져 다쳤다”고 고백했다.

이날 박수홍 입원 소식을 들은 이모들은 병원을 찾았다.

“클럽에서 놀다 다쳤다”는 박수홍 말에 이모들은 “넌 맞아야 한다. 그러니 얼른 색시를 얻어서 오순도순 예쁘게 살아라”라며 조언했다.

박수홍은 “어머니한테는 말하지 말아 달라”며 신신당부했다.

사진=SBS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