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상우, 2억원대 사기 혐의로 피소 “2015년 빌린 뒤 한 푼도 안 갚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상우
가수 겸 연예 기획자 이상우가 2억 원대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

25일 한 매체는 가수 이상우(55)가 지인으로부터 2억여 원을 빌린 뒤 갚지 않아 사기 혐의로 고소당했다고 전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이상우는 지난 2015년 펜션 개발 사업 명목으로, 사업가 A 씨로부터 2억 원을 빌렸지만 현재까지 한 푼도 갚지 않았다.

A 씨는 고소장을 통해 이상우가 소유하고 있다고 주장한 토지가 그의 소유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됐고, 이상우의 의도에 사기성이 짙다고 판단했다.

이에 A 씨 측 법률 대리인은 해당 매체에 “변제 능력과 의사가 없는 상황에서 2억 원을 편취한 것으로 판단하고 고소했다”며 “추후 민사소송도 함께 제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상우는 1988년 MBC ‘강변가요제’를 통해 데뷔, 이후 1991년 정규 2집에 실린 ‘그녀를 만나는 곳 100m 전’이 큰 인기를 끌면서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사진=M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