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부선 의미심장 글 “김부선은 스스로 목숨을 끊지 않을 거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김부선
배우 김부선이 SNS를 통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스캔들을 또다시 언급했다.

25일 배우 김부선(58·김근희)이 페이스북을 통해 억울함을 토로했다.
▲ 김부선 페이스북 글
김부선은 이날 “작정하고 선거 전에 폭로했다고? 불순세력이 배후라고? 헐!”이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한 언론사 기자와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문자 메시지에는 지난 3월 한 언론사 기자가 ‘미투’ 관련 김부선에 인터뷰를 요청했고, 김부선이 이를 거절하는 내용이 담겼다.

김부선은 댓글에서 “백일 간 언론 인터뷰를 거부했고, 바른미래당 김영환 전 의원은 지금껏 얼굴 한 번 본 적 없다”라며 “(주진우 기자와 김부선으로 추정되는 인물 대화)녹취록 유출자는 내가 아니다. 유출자를 찾고 있으며, 변호사와 상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나와 미소(딸)가 왜 기자들에게 백일동안 시달려야 하나. 딸은 지난 8일 어디론가 떠났고, 나는 차마 안부도 묻지 못하며 피눈물을 흘리고 있다. 내 딸과 내가 왜 이런 수모를 겪고 일터마저 잃어야 하나”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김부선은 이어 이날 오후 1시쯤 다시 페이스북에 “문득 ‘너무 아픈 사랑은 사랑이 아니었음을’ 노랫말이 스친다”라며 “김부선은 스스로 목숨을 끊지 않을 거다. 라면 먹다가 죽지도 않을 거다”라는 의미심장한 내용의 글을 올렸다.

한편 김부선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과거 연인 사이였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지사는 “사실무근”이라며 김부선 주장을 전면 반박했고, 두 사람은 현재까지 진실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김부선 페이스북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