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지드래곤 특혜 의혹’ YG 해명 “사실무근, 일반병사 1인실에 입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군 복무 중인 그룹 빅뱅 지드래곤이 국군병원에 입원하는 과정에서 특혜를 입었다는 의혹에 소속사 측이 해명을 내놨다.

25일 한 매체는 그룹 빅뱅 멤버 지드래곤(31·권지용)이 국군양주병원에 입원, 일반 병사들이 이용하는 다인실이 아닌 군 장교, 그중에서도 대령이 쓰는 특실을 이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지드래곤은 지난 19일 입원한 이래로 냉장고, 에어컨, TV 등이 비치된 대령실에 머물고 있다.

해당 매체 소식이 전해지면서 지드래곤이 군 복무 과정에 다수 특혜를 입고 있다는 의혹이 불거짐과 동시에 네티즌 반발이 빗발쳤다.

상황이 이렇자 빅뱅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날 오후 공식 보도자를 통해 입장을 발표했다.

YG 측은 “지드래곤이 최근 발목 수술 후 군 병원에서 재활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 들었다”라며 “면회는 대부분 가족, 친지들 위주였고 소속사 관계자는 없었다. 보도는 매우 악의적이고, 사실이 아니다”고 전했다.

이어 “특혜는 전혀 없었다. 대령실은 병원에 존재하지도 않는다”라며 “지드래곤이 머문 병실은 특실이 아닌 작은 일반병사 1인실이다. 이는 면회 방문객이 많은 병원 특성상 주변 소란과 혼란을 막기 위해 적절한 조치였을 뿐 특정 언론사가 말하는 특혜 의혹은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지드래곤은 수술 후 재활치료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드래곤은 지난 2월 27일 강원도 철원 육군 3사단 백골부대 신병교육대에 입대했다.

‘발목불안정증’을 앓고 있다는 지드래곤은 자대배치를 받은 이후 발목 수술을 계획, 9박 10일 병가를 낸 뒤, 또 9박 10일 병가를 낸 상태다.

이하 YG엔터테인먼트 측 공식 입장

지드래곤은 최근 발목 수술 후 군 병원에서 재활 치료 중인 것으로 전해 들었습니다. 면회는 대부분 가족 친지들 위주였고 소속사 관계자는 없었습니다.

가족들에게 확인해본 결과, 보도는 매우 악의적이고 사실이 아니라고 전합니다. 더욱이 특혜는 전혀 없고 대령실은 병원에 존재하지도 않으며 정상적인 절차와 기준에 따라 입원했다고 합니다.

지드래곤은 입대 전부터 어깨 탈골과 월드투어 당시 발목이 자주 접질리며 고통을 호소했는데, 군 훈련 도중 상태가 더욱 악화됐습니다.

진단 결과 뼛조각들이 돌아다니며 인대와 근육을 파손해 염증을 유발시키는 심각한 상황이었습니다. 수술로 뼈조각들을 제거해야 하는 불가피한 상황이었고, 군병원에서 보다 큰 대학 병원을 추천하여 뼛조각 제거와 인대 재건 수술을 받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모든 무릎과 발목 수술이 그렇듯 수술과 함께 재활치료가 병행되어야 합니다. 매우 중요한 치료 과정이기에 수술 후 군병원에서 재활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지드래곤이 머문 병실은 특실이 아닌 작은 일반병사 1인실이었으며, 이는 면회 방문객들이 많은 병원의 특상상 주변의 소란과 혼란을 막기 위한 적절한 조취였을뿐 특정 언론사가 말하는 특혜 의혹은 사실 무근임을 확인하였습니다.

또한 지드래곤은 군에서 정해진 병가 기간을 엄수하고, 개인 휴가까지 모두 반납하며 재활 치료중인 것으로 확인하였습니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