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인터뷰] 7월 컴백 KARD “청량한 느낌의 신곡, 비밀무기 있어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량한 느낌의 시원한 곡이에요”(전지우) “기대하실 수 있는 (비밀무기) 하나가 있어요”(비엠)

다음달 컴백을 앞둔 4인조 혼성그룹 KARD(비엠, 제이셉, 전소민, 전지우)가 이번 컴백과 관련한 힌트를 꺼냈다.

지난 23일 서울신문 주최 ‘2018 케이팝 커버댄스 페스티벌’ 축하공연을 위해 온 KARD와 만나 컴백을 앞둔 소감과 바람을 들었다.

KARD의 리더 비엠(26)은 팬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신곡 콘셉트에 대해 “(이번 타이틀곡은) 레게톤은 아니다”라며 귀띔했다. 소민(22)은 “(여름에 잘 어울리는) 신나는 노래”라고 덧붙였다. 지우(22)는 “아직 100% 완성된 건 아니어서 계속 준비를 하고 있는데 (시원한 쪽으로) 점점 더 진하게 색깔을 입힐 것 같다”고 전했다.

컴백 준비를 하면서 가장 힘든 부분을 묻는 질문에 제이셉(26)은 “여태까지 안무를 통틀어서 ‘푸쉬앤풀’(Push & Pull)이랑 이번 안무가 제일 어려웠다”고 말했다.

카드는 국내 활동 공백기 동안에도 바쁜 해외투어 등 일정을 소화했다. 소민은 “많은 해외투어를 하면서 바쁜 일정을 보내면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컴백 준비를 했다”며 “열심히 연습했고 오빠들은 랩을 쓰는 시간도 가졌다”고 말했다.

비엠은 “최근에 러시아에서 공연을 했는데 경기장에 1만명이나 팬분들이 와주셨다”며 “그렇게 많이 좋아해주실지 몰라 신기했고 팬분들을 만나서 기뻤다”고 말했다.

제이셉이 헬스를 시작한 일은 멤버들 사이에 ‘이슈’였다. 제이셉은 “이번 여름에는 ‘나시’(민소매)를 한 번 입어보자는 생각으로 했는데 닭가슴살을 덜 먹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이나 겨울쯤”이라고 하자 소민과 지우가 “한겨울에 나시를?”이라며 웃었다.

얼마 전 화제가 됐던 슈퍼주니어와의 ‘로시엔토’(Lo Siento) 합동무대에 대한 소감도 들었다. 지우는 “카드와는 어떻게 보면 비슷할 수 있는 장르였지만 안무라든지 구성이 정말 다른 스타일이어서 정말 재미있었다”며 “많이 배울 수 있는 기회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소민은 “오빠들 둘이랑만 하다가 더 많은 선배님과 하니까 어색하기도 했지만 잘 리드해 주셔서 즐겁게 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컴백을 앞두고 KARD 멤버들이 가장 기다리는 것은 팬들과의 만남이었다. 지우는 “공백기가 길어서 빨리 팬분들을 보고 싶다”며 “팬사인회도 빨리 하고 싶다”는 마음을 전했다. 비엠은 컴백 목표에 대해 “여름에 계속 듣게 되는 곡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소민도 “(신곡을) 여름에 신나게 들어주셨으면 좋겠다”며 “오래 기다려주신 팬분들께 고맙다”고 전했다.

KARD는 7월 말 컴백을 목표로 앨범 녹음 작업, 안무 연습 등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