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풀 뜯어먹는 소리’ 중학생 농부 태웅이 “농사 지을 때가 제일 행복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tvN 새 예능프로그램 ‘풀 뜯어먹는 소리’가 25일 첫 방송한다.

25일 오후 8시 10분 첫 방송하는 tvN ‘풀 뜯어먹는 소리’는 정형돈, 김숙, 송하윤, 이진호 등 ‘마음소농’ 출연자들이 도시에서 벗어나 ‘마음대농’ 16세 중딩 농부 한태웅과 함께 생활하며 진정한 행복을 찾아가는 시골 삶큐멘터리 프로그램이다. 첫 방송을 앞두고 제작진이 ‘풀 뜯어먹는 소리’를 더욱 재미있게 시청할 수 있는 관전포인트 3가지를 밝혔다.

▶ “지는 농사지을 때가 가장 행복합니다” 16세 중딩농부 태웅이의 무한매력

‘풀 뜯어먹는 소리’의 한태웅은 시골의 작은 마을에서 농사를 지으며 그저 작은 것에 웃음 짓고 사는 16세 농부소년. 구수한 사투리와 범접할 수 없는 말투와 감성으로 ‘인생5회차’, ‘명언제조기’ 등의 수식어를 얻으며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풀 뜯어먹는 소리’에서는 인생의 절반을 농부로 지낸 8년차 중딩농부 한태웅의 무한매력이 그려진다. “지는 농사지을 때가 가장 행복합니다”라고 말하는 태웅은 경운기, 이양기, 트랙터, 관리기 등 어려운 4종 농기계 섭렵은 물론, 농사일에서만큼은 누구보다 자신감이 넘친다. 농사뿐 아니라 트로트 노래 실력도 수준급인 태웅은 이미 마을 어르신들에게는 특급가수로 통한다고. 신통방통한 16세 중딩농부 한태웅의 독보적인 매력에 시청자들도 흠뻑 빠져들 전망이다.

▶ 정형돈, 김숙, 송하윤, 이진호의 좌충우돌 농촌라이프

정형돈, 김숙, 송하윤, 이진호가 농사를 지으러 시골로 떠났다. 네 MC들은 바쁜 도시생활을 잠시 떠나 태웅이와 함께 현실판 시골 삶큐멘터리를 선보인다. 태웅이와 함께 생활하고 농사일을 직접 해보며 좌충우돌 농촌라이프를 그릴 예정.

연출을 맡은 엄진석PD는 “정형돈은 평소 바쁜 스케줄로 인해 휴식이 필요했다. 마음의 안정을 찾기 위해 시골살이에 도전했다. 리얼한 시골적응기를 보여줄 것”이라고, “걸크러시 김숙은 이번 프로그램에서 의외의 매력을 발산할 계획”이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엄PD는 또, “실제 농고출신인 이진호가 농사와 농촌지식에 대해 자신감이 넘쳤다. 자신감이 실제 활약으로 이어질지 지켜보는 재미가 있다”고, “배우 송하윤은 무공해 청정소녀다. 때 묻지 않은 순수함이 시골살이의 색다른 매력을 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각박한 도시생활에 지친 현대인 위한 진짜 행복 찾기

‘풀 뜯어먹는 소리’는 마음대농 한태웅과 마음소농 연예인들의 진짜 행복 찾기를 보여준다. 앞만보고 달려온 각박한 도시 생활에 지친 시청자들에게 초록빛 자연에서 한 박자 쉬어가는 여유와 힐링을 선사할 예정.

프로그램의 중심에 있는 중학생 농부 한태웅은 자신의 일상에 대해 “눈 뜨고 자기 전까지 제가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있어, 지금이 제일 행복합니다”라며 행복의 기준과 가치에 대해 새로운 시각을 전한다. ‘풀 뜯어 먹는 소리’에서는 마음이 행복한 농부 한태웅과 함께 논 농사를 지으며 맛보는 수확의 결실, 일상 속에서 잊고 있던 나만의 행복을 찾아보는 즐거움을 선사할 전망이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