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냉장고를 부탁해’ 민호 “축구선수 꿈 포기한 이유? 父 반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샤이니 민호가 축구선수 꿈을 이루지 못한 이유에 대해 언급했다.

25일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축구감독 최용수와 샤이니 민호가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민호는 어렸을 때 축구를 하고 싶었지만 아버지인 최윤겸 감독의 반대로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축구를 하고 싶으면 집을 나가라고 말했다는 것. 이를 듣던 최용수 감독은 “만일 축구를 했다면 외모며 실력이며 안정환 못지않은 스타가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쉽지 않으냐는 말에 민호는 “나중에 아버지에게 물어봤더니, 손흥민 선수 정도면 당연히 허락했겠지만 그 정도는 아니었다는 말을 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