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은숙 작가 공식입장 “자다가 이혼녀 봉변 ‘미스터선샤인’ 피해 없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은숙 작가
연합뉴스


김은숙 작가가 이혼 보도에 대해 직접 “사실무근”이라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26일 김은숙 작가는 자신의 SNS에 “진짜 무슨 일이 일어난 건가요. 백만년 만의 트윗이 이런 내용이라 먼저 죄송한 마음입니다. 어느 현명하신 분이 sns는 인생의 낭비다 하셔서 말을 좀 아껴보려고 그간 트위터에서 멀어져 있었어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자다가 봉변을 당했어요. 자고 일어났더니 제가 이혼녀가 되어 있더군요. 제 이혼 기사가 났더라구요. 그것도 마치 사실인양”이라고 당혹감을 드러냈다.

김은숙 작가는 “저 이혼 안 했습니다. 저희 세 식구 잘 살고있습니다. 마침 아이가 방학이라 한국에 들어와 있는 상황에서 엄청 당황스럽고 화가 나네요. 사실 확인도 없이 이런 기사가 나갈 수도 있군요”라며 이혼설이 사실무근임을 밝혔다.

“하필 제작발표회 날”이라며 안타까워한 김은숙 작가는 “제가 제작발표회에 불참한 것으로도 말이 나올 것 같아 덧붙입니다. 창밖을 보시면 아시다시피 오늘부터 장마이고 7월 말까지 총포류 허가를 받아 놓은 상황이라 다음주까지 마지막회 탈고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하는 상황입니다. 제가 마지막 두 회를 탈고 중이라 불참이란 기사는 사실입니다”고 이날 오후에 진행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미스터션샤인’ 제작발표회에 불참하는 이유를 언급했다.

김은숙 작가는 “부디 이런 문제로 오늘 제 차기작 ‘미스터 션샤인’의 제작발표회에 피해가 자기 않았으면 합니다. 그리고 ‘미스터 션샤인’은 7월 7일 9시 티브이엔 첫방송입니다. 많은 시청 바랍니다”고 전했다.

이어 “아, 가장 중요한 얘기를 빼먹었습니다. ‘미스터 션샤인’ 엄청 재밌습니다. 이런 건 기사로 많이 내주셔도 됩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김은숙 작가가 결혼 12년 만에 남편 ㄱ씨와 파경을 맞았다고 보도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