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동상이몽2’ 강경준♥장신영, 혼인신고 미뤘던 이유 들어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상이몽2’ 장신영-강경준 부부가 혼인 신고를 미뤘던 이유를 공개했다.

25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최근 결혼식을 올린 장신영, 강경준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경준은 장신영에 “이제 가족도 됐으니 혼인신고 하자. 지금 우리 관계는 세대주와 세입자 관계”라며 혼인신고를 하자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내가 문제가 있는 사람도 아니고, 빚이 있는 것도 아닌데 왜 이렇게 안 해 주냐”며 서운함을 토로했다.

장신영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혼인신고를 미뤄온 이유를 고백했다.

그는 “혼인신고를 미뤘던 이유는 강경준 때문”이라며 “처음 방송을 시작하며 오해가 있었다. ‘부모님 허락도 안 맡고 방송부터 나와 허락받는 것 아니냐’, ‘혼인신고 하면 빼도 박도 못하는 거 아니냐’라는 말들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강경준을 그런 남자로 만들기 싫었다. 더 당당하게 만들어 주고 싶었다. 결혼식을 하고 축복을 받고 난 후에 (혼인신고를) 하면 좋을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이날 강경준과 장신영은 준비물을 챙겨 구청을 향했다. 하지만 강경준은 반드시 지참해야 하는 신분증을 챙기지 않아 애를 먹었다.

구청에 도착한 강경준은 “장신영을 데려가려고 그렇게 고생을 했는데, 지갑은 안 챙기고 얘(장신영)만 챙겼다”며 “너무 원하던 일이라 오히려 허둥댔던 것 같다”고 말했다.

강경준은 “잠시만 기다려 달라”고 한 뒤, 잽싸게 집에 가 신분증을 챙겨왔고, 우여곡절 끝에 혼인신고를 마친 두 사람은 법적으로도 부부가 됐다.

한편 결혼 이후 다시 복귀한 강경준, 장신영 부부가 출연하는 ‘동상이몽2’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사진=SBS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