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지드래곤, 군병원 1인실 특혜인가 vs 사생활 보호인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군 복무 중인 지드래곤(본명 권지용·30)의 군병원 1인실 사용을 두고 특혜인가, 사생활 보호 차원인가 공방이 뜨겁다.
▲ 그룹 빅뱅의 지드래곤(본명 권지용·30)이 27일 강원 철원군 육군 3사단 백골부대 신병교육대로 입소하고 있다. 이날 입소한 지드래곤은 5주간의 기초군사훈련을 수료한 뒤 현역으로 복무한다. 2018.2.27
연합뉴스
일병인 지드래곤이 발목 치료를 위해 국군양주병원 ‘대령병실’에 입원했다는 디스패치 보도에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와 국방부가 “일반 사병도 필요시 사용 가능한 1인실”이라고 반박했지만 특혜 의혹은 거둬지지 않고 있다.

군인권센터는 26일 홈페이지에 공개한 논평을 통해 국군양주병원에 대령실은 없으며 지드래곤이 일반 1인실을 사용하고 있다면서도 특혜로 보일 소지가 있다고 봤다.

군인권센터는 “양주병원에는 총 500여 병상이 있는데, 외과 병실은 모두 30~50인이 함께 쓰는 개방병동”이라며 “VIP실이 아닌 1인실에 머무르고 있다고는 하나, 통상 외과 환자인 장병들이 모두 개방병동을 쓰고 있는 것에 비해 1인실을 사용하는 것은 특혜로 보일 소지가 충분하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그런 가운데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군 복무 중인 지드래곤과 관련한 일명 ‘관찰일지’가 퍼지자 일각에서는 1인실 사용에 대한 옹호론도 나왔다.

군 병원에 근무하는 한 병사가 작성해 여자친구에게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이 관찰일지에는 지드래곤의 문신 위치와 모양부터 속옷과 신발 사이즈 등이 낱낱이 적시돼 사생활 침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군 관계자 말을 통해 지드래곤이 사생활 보호 요청을 했다는 얘기도 흘러나왔다.

YG는 1인실 사용에 대해 “면회 방문객들이 많은 병원의 특성상 주변 소란과 혼란을 막기 위한 적절한 조치였다”고 강조했다.

국방부도 “안정적 환자 관리 차원에서 본인은 물론 다른 입원 환자 안정을 위해 내린 불가피한 조치였다는 것이 의료진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