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상우 사기 혐의 벗었다 “지인과 막역한 사이..오해 풀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상우
가수 이상우가 사기 혐의를 벗게 됐다.

27일 이상우는 “친한 지인에게 단순 차용금으로 2억 원을 빌린 바 있으나, 지인과 차용금 변제에 대한 합의를 마쳐 오늘 소 취하 접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상우는 “지인과 워낙 막역한 사이였기에 이런 상황이 너무 마음이 아팠다”며 “하지만 모두 제 잘못이고 제 때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도 제 잘못이다. 지금이라도 지인과 오해를 풀고 관계를 회복할 수 있게 돼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매사 더욱 신중하게 행동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사업가 A씨는 “2015년 이상우가 펜션 개발 사업을 명목으로 2억 원을 빌려 갔고, 이를 2016년까지 갚기로 했으나 현재까지 한 푼도 갚지 않았다”며 사기 혐의로 이상우를 고소했다. 하지만 이상우는 변제 합의를 통해 이틀 만에 혐의를 벗게 됐다.

다음은 이상우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가수 이상우입니다.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언론에 거론되어 심려를 끼쳐드린 점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저는 지난 2015년 친한 지인에게 단순 차용금으로 2억원을 빌린 바 있으나, 지인과 차용금 변제에 대한 합의를 마쳐 오늘 소 취하 접수를 완료하였습니다.

지인과는 워낙 막역한 사이였기에 이런 상황이 너무 마음이 아팠고 지인 역시 변제 과정에서 다소 오해가 있었는데 대화로 풀지 못하고 고소에 이르게 된 부분에 대해 속상해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모두 저의 잘못이고 제 때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도 모두 제 잘못입니다. 지금이라도 지인과 오해를 풀고 관계를 회복 할 수 있게 되어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지인에게 빌린 돈은 단순 차용금이며 사기, 편취, 땅 명의를 속였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지만 진행 과정에서 좀 더 유연하게 대처하지 못한 점, 이로 인해 가족과 팬들에게 실망을 시켜드려 죄송할 따름입니다.

앞으로 매사 더욱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하겠습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