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변산’ 김고은, 박정민 극찬 “버거울 정도로 몰입..존경심 들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신작 ‘변산’에선 무명 래퍼 역을 맡은 박정민(오른쪽)의 몰입도 높은 연기와 몸무게를 8㎏ 늘린 김고은(왼쪽)의 천연덕스러운 코미디 연기가 합을 이뤘다.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배우 김고은이 영화 ‘변산’에서 호흡을 맞춘 선배 박정민에 대해 극찬했다.

김고은은 27일 영화 ‘변산’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김고은은 상대배우 박정민에 대해 “잘 아는 선배지만 일할 때의 모습은 한 번도 본 적이 없었다”면서 “함께 작품을 한 후 존경하게 됐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 배우 김고은이 4일 오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변산’(감독 이준익)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변산’은 꼬일대로 꼬인 순간, 짝사랑 선미(김고은 분)의 꼼수로 흑역사 가득한 고향 변산에 강제 소환된 빡센 청춘 학수(박정민 분)의 인생 최대 위기를 그린 유쾌한 드라마다. 2018.6.4
뉴스1
지난해 큰 사랑을 받은 tvN 드라마 ‘도깨비’에 출연했던 김고은은 “‘변산’은 ‘도깨비’가 끝나고 두 달 정도 쉬고 있을 때 제안이 온 작품”이라며 “당시 힐링이 될 만한 작품이 있었으면 했다. ‘변산’은 적절한 타이밍에 제안이 온 작품이었다. 욕심을 낼 수 있는 작품보다는 내용도 즐겁고 함께 롤을 배분할 수 있는 작품을 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준익 감독님이 하신다고 해서 신나는 마음으로 시나리오를 받았다”라며 “게다가 주연이 박정민이라고 하더라. 박정민이라는 배우와 함께 연기할 기회를 얻기 쉽지 않은데 시나리오도 상황도 맞았다. ‘해야 한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고은과 박정민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선후배 사이다. 그는 박정민에 대해 “왜 박정민이 대단한 배우인지 ‘변산’의 현장을 통해 더 알게 됐다. 작품에 대한 책임감과 자세가 정말 좋았다”며 “옆에서 볼 때 버거워 보일 정도로 몰입해서 결국 해내더라. 더 존경심을 가지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변산’은 래퍼 학수(박정민 분)가 짝사랑 선미(김고은 분)의 꼼수로 흑역사 가득한 고향 변산에 강제 소환된 후 맞이한 인생 최대 위기를 그린 영화다. 7월 4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