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운명의 승부’ 독일전, 안정환 “고민할 것 없다. 공격적 축구 필요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안정환 김정근 서형욱
MBC 안정환 해설위원이 한국 조별 예선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우리 선수들에게 당부의 말을 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 중인 대한민국 대표팀은 한국시각으로 27일 오후 11시부터, 조별 예선 마지막 경기인 독일전에 임한다.

우리 대표팀은 스웨덴과 멕시코전에서 패하며 2패를 안고 있어서 16강 토너먼트 진출이 쉽지 않은 상황.

하지만 아직 희망은 살아있다. 이번 경기에서 독일을 2골 차 이상으로 이기면, 뒤이어 열리는 스웨덴과 멕시코전의 결과에 따라 16강 진출의 희망이 아직 남아있는 것.

경기가 열리는 러시아 카잔 현지에서, 한국팀의 예선 마지막 경기 중계방송을 준비 중인 MBC 중계진도 결전을 앞두고 우리 대표팀에 당부의 말을 전했다.

안정환 해설위원은 “마지막 경기다. 고민할 것도 없다. 공격적인 축구로 선수 스스로가 후회되지 않도록 뛰어야 한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2골 이상 격차로 이겨야만 16강 진출 가능성이 있는 우리 상황에서 공격 위주의 전술이 필요하다는 게 안 해설위원 설명이다.

이어 서형욱 해설위원은 “우리 대표팀의 독일전 역대 전적이 1승 2패다. 그 2패도 아깝게 졌다. 2점 차 이상으로 충분히 승리할 수 있다. 우리가 가장 잘하는 스타일의 축구로 독일전에 임해야 한다”며 희망적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안정환-서형욱-김정근 중계진이 진행하는 한국vs독일 경기는 이날(27일) 오후 10시부터 MBC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사진=MBC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